본문 바로가기
국내, 해외 여행 정보

후쿠오카 공항 버스 타는법, 유후인 숙소, 료칸,숙소 가격 , 맛집, 카이세키 추천,

by 랑카위 여행 2024. 7. 4.
반응형

 

후쿠오카 공항 버스 이용을 통해 시내로 가거나 유명 명소인 유후인을 가기도 합니다. 가는 방법과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유후인 정보를 알아보겠습니다. 

 

 

 

후쿠오카 공항 버스 타는 법 


공항에서 하카타나, 벳부,  유후인 가는 공항버스 표를 사야 하는데, 입국 게이트를 나오면 왼쪽 끝에  위치해 있구요, 왕복표를 사면 10% 할인이 됨니다.  욘마이 티켓이라고 하는데요. , 판매처에, 한국어, 영어, 중국어 출중하게 잘하는 스텝이 있을 때도 있고, 없을 때도 있으니, 영어로 하는데는 문제가 없습니다. 성수기 때 줄을 길게 서거나, 원하는 시간 대에 , 못 살 수도 있습니다.해서 인터넷으로 예매를 해서, 현지에서 돈을 내면 됨니다.  후쿠오카 공항 버스 사이트  예약 사이트 참조 하시기 바랍니다.  예약 사이트 입니다. 한국어로 번역이 됨니다

https://www.highwaybus.com/gp/index

 

 

 

> 유후인 선택

 

인원수, 승차일, 시간, 유후인역 버스 센트
선택하시고 확인 하신다음, 가는 날도
같은 방법으로 하시면 되겠습니다.
왕복으로 예매를 하시면 10%
할인이 적용 됨니다. 약 8천2백원
정도 나오고, 할인이 없으면, 만엔
조금 넘습니다.

 

특별히 회원가입 없이, 가입하시면 되고
제대로 예약 확인이 되면, 메일로 확정이
옵니다. 만약 등록한 메일로 확정 메일이
오지 않으면 예약이 제대로 되지
않은 겁니다.

 

 

 

올해 오월 중순에 후쿠오카 

공항 버스를 타고 유후인 가는 체험 여정을
정리한 영상 입니다. 벳부나, 하카타나, 나가사키나
과정은 같으니 참조 위의 후쿠오카 공항
영상과 함께 참조 하시기 바랍니다.

 

 

유후인 공항에서, 유후인 가기, 유후인 여행 정보

 

 

 

유후인 택시 이용해 보기

보통 유후인 료칸이나 호텔 등을 예약해서
가는데요. 대부분 치로 10분 이내에 있습니다.
해서 저희는 걷기가 좀 부담 스러워, 택시를
타고 같고 웬 만히 먼 곳도 기본 요금 900엔을
넘지 않습니다. 숙소로 부터 거리가 좀 되거나
비가 심하게 내리거나, 짐이 많으면 도착하는
버스 터미널 종점 근처에 택시들이 대기하고
있으니 이것도 고려해 보시기를 권합니다.
관련 영상이 있으니 참조하세요

 

 

https://youtu.be/9chr0W57vSo

 

 

 

유후인  료칸 및 숙소  가격 정보 입니다.



유후인 고급 료간은 일본에서 매우 유명한데요 
2인 기준으로 1박에 석식,조식 포함 90만원 대부터
10만원 대 까지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20만원
대를 권하구요. 일본이 좋은게, 가격 만큼의 가치를
꼭 느끼게 해서, 너무 싼 곳을 가시면, 제대로된
석식과 온천 맛을 보지 못할 가능성이 좀 있습니다.
일본 료칸은 돈이 아깝지 않게 한다는게
유명합니다. 여행은 자기에게 주는 상이 아닌가
싶습니다. 1년에 한번 쯤은 무리를 해도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유후인 맛집

 

아름다운 풍경을 높은 곳에서 보며, 맛있는 소바나 우동을 즐길 수 있는 유후인 맛집입니다. 시내에 있지 않고, 산 중턱 쯤에 있습니다. 
맛집 소바집으로 유명한 데, 면을 직접 제작하는 거 같습니다. 

 

 

유후인 맛집 소바집

 

 

유후인 료칸 카이세키 추천 

  

유후인 료칸 마지막 정보로 제가 이 번에 묶어서 1인당 약 24만원/1박 하는 유후인 료칸 자료 입니다. 제가 동남아 휴양지에 약 2년 정도 있었는데, 일본 료칸과 동남아 유양지의 차이는 동남아 휴양지는 시간이 여유있는 가운데 휴양을 하면 좋고, 한국, 일본, 중국 처럼 휴가가 짧은 사람들이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휴양하기에 잘 만들어진 곳이 일본 료칸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일본 료칸은 태어나서 처음 가 봣는데 참 좋았습니다. 혹시 저 처럼 가보신 적이 없는 분 이라든지유후인 료칸 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도움이 되실 겁니다.  저녁 석식은 예술이라고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반응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