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도시날씨/대만 여행, 타이베이날씨

구준엽, 서희원 재회 후, 첫 사진 인스타 공개, 구준엽 문신 반지 발견

by langkawi 2022. 3. 26.
반응형

구준엽, 서희원 두 사람은 이번 달 20일 첫 재회를 한 뒤, 조용한 하고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대만의 많은 매체와 팬들은 그들의 소식이 궁금하나 10일 격리 후,  7일 건강관리 기간이라(10일 격리, 7일 자택에서 보냄, 공공, 대중 장소 방문 금지) 외부와의 접촉이 일체 없는 상황입니다. 그러던 중, 최근 아내 서희원 씨가 개인 인스타그램으로 2장의 특별한 사진과 시적인 글을 올립니다. 

 

대만 날씨, 기후, 여행 옷차림 정보

 

구준엽, 서희원 재회 후 올린 첫 사진 2장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려진 사진은 예상하시듯이 대만 매체를 통해 큰 화재를 낳았습니다.  너무 외부 접촉과 활동이 없고, 소셜이라던가, 어떤 개인 매체에 그 간의 소식을 올리지 않았습니다. 해서 대만 매체들은 그간 과거의 그와 관련된 선행들, 재능, 인성, 두 부부의 경제적 파급효과 등, 관련 소식을 파는데 집중했습니다. 올려진 사진은  두 사람이 24년 그리고 10일 후, 재회를 기념하는 특별 제작된  병으로 이뤄진 칵테일 사진입니다. 약 10여 종의 칵테일이 있었는데, 그중 아래의 2개의 칵테일을 특별히 소개합니다. 이 술은, 서희원 씨의 스텝이 두 사람의 아람다운 만남을 위해, 어느 칵테일 전문회사에게 특별히 주문한 것이라고 합니다. 

 

서희원-구준엽-칵테일
사랑의 칵테일

화재가 되고 있는 구준엽 문신 반지

그는 워낙 조용히 그리고 조심스럽게 행동을 하다보니, 대만 매체와 팬들은 그의 과거 행적과 관련된 사진과 영상을 수없이 교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만 네티진들이 없었던 그의 문신 반지를 발견합니다. 그 이유는 올해 1월까지 그의 사진에는 반지가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손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2월에 그의 손, 무명의 문신 반지가 있음을 발견합니다. 이게 정확하게 무슨 의미인지, 많은 의견이 표출됩니다. 2022년 1월에는 없었지만, 2월에 그의 인스타그램에서 발견된, 문신 반지는 이게 어떤 사랑의 의미를 함축하고 있는 상징물이 아닐까 등, 많은 상상들이 등장합니다. 가장 합리적인 가설은, 한국에서 결혼 등록을 하고, 그걸 기념하기 위해, 특별히 문신 반지를 새겼다고 보고 있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서희원 씨는 목숭아 뼈 쪽에 그의 이름을 상징하는 "九 “를 새겼다고 합니다. 구를 숫자 구로 착각했다고 하네요 ^^. 관련 영상 공유합니다. 

 

24년 만남 기념 주

구준엽, 서희원 부부가 외부 노출을 조심하는 이유

그는 한국도 훌쩍 떠났습니다. 아무 주목없이, 근데 대만 공항에 도착하니, 저녁 늦게까지 대만 기자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사랑하는 그녀와 조용히 여생을 보내고 싶지 않을까 생각하는데요. 과거 클론 정도는 아니지만,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이게 연예인으로서는 기쁜 일이지만, 그만큼 자유로운 행동에 제약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공인 유명 연예인보다, 음악인, 예술인으로 보내고 싶어 하지 않았을까 생각을 합니다 

 

또한, 그녀의 이후 3개월만에  결혼에 대해 너무 빠르다, 성급한 결혼을 의미인 “閃婚”이라는 명사를 쓰고 있습니다. 이건 부정적인 의미가 저는 더 느껴집니다. 두 사람의 사랑이 대만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주는 것은, 그가 클론 일원으로 친구 강원래를 위해 했던 헌신과 우정 때문입니다. 친구가 교통사고를 당하자, 병원 근처로 숙소를 옮기고, 친구 가족과 함께 그를 살폈고, 기획사의 활동 강요, 권유도 뿌리치고, 모든 인기를 버리고, 활동을 중단해 버립니다. 이게 알려지고, 24년 동안, 전화번호를 바꾸지 않은 것들. 숨겨진 아름다운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반전되었다고 저는 봅니다. 

 

서희원-구준엽

 

 

또한 전 시어머니가 그녀의 자식 아들, 딸에 대한 양육권에 매우 집착하고 있다는 소문이 있습니다. 또한 그의 차분하고, 일부러 튀려고 하지 않는, 내실을 더 중요시 하는 성향이라, 외부 노출은 당분간 최대한 자제하지 않을까 뇌피셜 해봅니다. 물론 틀릴 수 있습니다. 

 

 

 

구준엽 대만 생활을  응원하며

 

제가 좀 이 사람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된 건, 그가 처음 대만 공항에 도착했을 때의 모습 때문입니다. 뉴스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러 간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흥분되고 기쁜 모습으로 도착할 수 있었는데, 은근히 차분하고, 뭔가 생각이 깊은 모습이었습니다. 중년의 남성으로서 20년 넘게 만나지 않은 사람과 비록 사랑을 하지만, 그녀의 주변도 사랑해야 합니다. 그리고 초기에는 그녀 어머니 장모도 둘의 결혼 소식에 화를 크게 냈다는 뉴스가 뒤덮기도 했습니다. 아 그렇구나, 그는 기쁜, 흥분뿐만 아니라, 새로운 생활에 대한 걱정, 우리가 알지 못하는 부담도 있게구나 라는 것을 그의 얼굴에서 읽을 수 있었습니다. 10일 넘게 두 분의 관련된 뉴스를 보면서, 대만 매체는 좋은 클릭 장사 소재를 만났다는 듯이, 연일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이 과도한 관심이 그에게 어떤 행운 그리고 예상하지 못하는 어려움을 줄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는 조용히 사랑하는 사람과 그리고 그녀의 새아버지로서 평범한 가장을 그리지 않았나 저는 개인적으로 추측해 봤습니다. 인생은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니니, 그의 건투를 또한 빕니다. 

 

 

첫 대만 도착 모습

 

728x90
반응형

댓글0